본문 바로가기
이슈(ISSUE)

국제 달탐사 프로젝트 아르테미스Ⅰ 생중계 8월 29일 밤9시10분

by '.. 2022. 8. 29.

     

국립과천과학관(관장 이정모)은 국제 달 탐사 프로젝트인 아르테미스 I* 발사 실황을 8 29일 밤 9 10부터* 국립과천과학관 유튜브 채널을 통해 생중계할 예정이다. 

 

아르테미스 I는 앞으로 달에 장기간에 걸친 인류 상주 기지를 짓기 위한 여정의 시작으로 한국시간 밤 9 33(현지시간 오전 8 33) 미국 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네버럴의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발사 할 계획이다.

 

 미국은 1969년 달에 첫발을 내딛은 최초의 인류 달 착륙 프로그램이었던 아폴로 프로젝트 이후 약 50여년 만에 다시 달에 우주인을 보내기 위한 유인 달 탐사 프로그램인 ‘아르테미스 프로그램’을 진행 중이며, 이를 추진하기 위한 국제협력 원칙으로 ‘아르테미스 약정’을 수립하였다. 

 

[ 국립과천과학관 유튜브 채널 바로가기(아르테미스 I 생중계) ]

 

국제 달탐사 프로젝트 아르테미스Ⅰ 생중계

 

리나라는 2021 5월 미국, 일본 영국, 호주등이 가입되어 있는 아르테미스 약정에 10번째 참여국이 되었으며, 이번 약정 서명을 계기로 한-미 양국간 우주 분야 협력이 더욱 확대될 예정이다. 현재, 21개국이 아르테미스 약정에 참여중이다.

지난 8월 초에 발사된 한국형 달 궤도선 다누리호 또한 NASA와의 협력으로 탐사선 궤도 및 관측장비인 Shadow Cam을 탑재하였으며 아르테미스 프로젝트의 향후 착륙 후보지 탐색 및 달 극지방 영구 음영지역의 촬영을 담당하고 있다.

 

이번 발사 생중계는 국립과천과학관 천문우주팀 강성주 연구사와 국내 최초 우주인으로 국제우주정거장에 다녀온 이소연 박사, 그리고 최근 아르테미스와 관련된‘그래서 우리는 달에 간다’의 저자인 곽재식 작가 등 3명이 공동으로 진행을 한다.

 

방송에서는 다양한 경험과 지식을 바탕으로 아르테미스 프로젝트와 관련된 전문가 수준의 이야기 및 해설이 진행된다.

  

이번 발사 생중계를 진행하는 국립과천과학관 강성주 박사는 “아르테미스 프로젝트는 달 탐사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심우주 탐사를 위한 발판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”이라고 말하며 “우리나라가 아르테미스 협정에 참여함으로써 우주 분야 연구자들의 우주 탐사 협력이 더욱 확대 될 뿐 아니라 앞으로 우리나라의 독자적인 심우주 탐사개발의 밑거름이 될 수 있을 것”이라고 말했다.

 

 

출처 : 과학기술정보통신부

댓글0